간혹 병원 관계자 분들이 교통사고보상에 관련하여 아는 사람을 소개 시켜 준다고 제안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과연 그분들을 믿어도 될까요.

물론 많은 지식을 가지고 진정한 피해자의 권익을 위해  애쓰시는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 됩니다. 그런데 과연 이러한 분들이 얼마나 될까요.

그분들은 흔히 말하는 영업을 하시는 분들 입니다.

병원에서 그분들을 애써 소개시켜 주는 이유가 무엇인지도 잘 생각해 보셔야 합니다. 

처음에는 많이 받아 줄 것 같이 하더니 보상을 할 때 되서는 처음에 제시한 금액과는 너무 많은 차이가 난다던가 장해를 많이 인정받도록 해주겠다던 사람이 결국 보험사와의 합의 때는 인정을 받지 못한 다던가 수임료를 터무니 없이 요구하고 장해를 잘 받으려면 의사선생님께 로비를 해야 한다던지 아니면 활동비가 필요하니 약속된 수임료 외에 금전을 요구하거나 최종 합의금 내역을 요목조목 짚어주지 못하고 두리뭉실하게 얼마에 결정났으니 합의를 하자는 등.



변호사 사무실 명함을 가지고 다니며 병원에 영업을 하는 행위 그 자체는 불법행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