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누구에게 의뢰하는 것이 좋을지 고민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손해사정사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는 부상의 정도가 크지 않거나 소송을 하더라도 후유장해 인정 여부가 불투명하여 변호사 선임 시 의뢰 비용을 감안하였을 때 실익이 없을 수 있는 경우에는 손해사정사가 보험사와 피해자 간의 매개체 적인 역할을 통하여 적정선에서 합의를 중재하여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한 반면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야 할 사건은 사망사고나 부상의 정도가 큰 경우라고 볼 수 있으며 호봉승급, 일실퇴직금 등과 보험사 약관 기준인 세후소득이 아닌 세전 소득으로 인정받아야 하고 일실소득 산정에 있어 라이프니츠 계수가 아닌 호프만계수로 산정 시 손해배상금액에 있어 차이가 큰 경우입니다.

 

휴업손해를 비교해 보면 도시일용노임으로 산정 시 보험사 기준 월 2,361,121원 법원 기준 월 3,104,112원으로 무려 74만 원이나 차이가 납니다(2021년 상반기 기준).

 

또한 보험사에서는 세금 신고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경우 무조건 도시일용노임으로 인정하려고 하나 법원에서는 통계소득 인정이 가능합니다.

 

부상사고의 경우에는 장해가 확실히 예상되는 사건 대략 8주 이상의 사건 특히 영구장해가 확실한 사건은 소송을 전제로 한 소외 합의 또는 소송을 통하여 피해자의 권익이 보호될 수 있습니다.

 

영구장해 인지 한시장해 인지가 확실치 않은 경우 보험사에서 한시장해만 인정하려고 할 때도 소송하여 신체감정을 통하여 확인해야 하며 위자료의 경우에는 보험사 지급기준 위자료와 소송 시 인정되는 위자료가 최대 10배 이상까지 차이가 나므로 현명한 결정이 필요합니다.